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업소추천 | 유익한생활정보
유익한생활정보    |  생활정보  | 유익한생활정보
♣죽음의 위기 넘길 수 있는 생활 상식 [교육]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용인인터넷신문 작성일 19-11-13 14:32
 
죽음의 위기 넘길 수 있는 생활 상식
과일 씨는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수박씨는 단백질, 칼슘, 무기질 등의
영양소가 들어 있어 성장과 발육에 좋고,
해바라기씨나 호박씨는
암을 예방하는 식품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식용유로 사용되면서 인기를 얻고 있는 포도씨는
노화 방지와 항암 효과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모든 씨가 건강에 좋은 건 아니다. 씨에 따라서는
 인체에 치명적일 수도 있다.

사과씨는 청산가리 성분이 들어 있어 굉장히 위험하다.

청산가리는 아주 적은 양으로도 인체에 흡수되면 경련과
 호흡 곤란,  의식 마비 등을 일으키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도 한다.
아주 적은 양이라면 괜찮지만, 한 컵 정도의 사과씨는
 치명적이다.
 
완전히 익지 않은 은행, 살구씨와 복숭아씨, 버찌씨,
 나팔꽃씨, 내시꽃씨,
낙원새꽃씨 등도 독성을 가지고 있다
.
특히 덜 익은 풋매실은 씨뿐 아니라 과육에도 독성이 있다고 하니 주의하도록 하자.
 
 
 
치명적인 위험을 안고 있는 관상식물. 
 
최근 새집증후군의 대표적인 유해 물질인 포름알데히드를
없애는 효과가 있어
 인기가 있는 아이비는 미항공우주국 나사(NASA)에서
 선정한 공기정화 식물 베스트 10에도 올랐다.
 
그러나 이렇듯 유익한 식물에도
치명적인 독이 포함되어 있다.
아이비 잎을 하나라도 입에 넣을 경우 흥분 상태에
이르게 되며 호흡 곤란이나 심하면 혼수상태에 빠질
 수도 있는 것.
아이비뿐 아니다. 디기스 탈리스는 꽃을 먹을 경우
 급성증상으로 중추신경 마비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도
 있으며, 디펜바키아는 아이가 잎을 먹을 경우 혀가
 마비되고 입이나 목이 부어올라
말을 못하거나 기도가 막혀 사망할 수 있다.
 
란타나는 잎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 염증을 일으키며
열매를 먹었을 경우 구토나 설사를 하거나 심하면 호흡
장애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식물 전체에 맹독이 있다 해서 죽음의 울타리라 불리는
협죽도는 심한 중독 증상이
 일어나면 맥박이 불안해지고 심장마비가 온다.
아이나 애완동물을 키우는 집이라면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


 
 속눈썹 붙이려다가 치명적인 상처를 입는다.
 
빈약한 속눈썹을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최근 속눈썹
 연장술이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속눈썹 연장술에 사용되는 많은 접착제에서
 포름알데히드와 톨루엔 등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검출되었는데 이는 눈에
치명적인 손상을 줄 수 있다.
 
공업용 본드 등에 주로 쓰이는 포름알데히드는 낮은 농도
로도 접촉성 피부염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위험 물질이다.
이러한 접착제는 공막 손상, 각막 화상, 각막염 등의
질병을 유발할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속눈썹 파마의 경우 각막 화상을 입을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특히 각막 중심부에 화상을 입을 경우 일시적인 시력 저하나 심한 통증, 이물감 등의 고통을 겪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지나친 물 섭취는 독이 된다.
 
건강을 위해서는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그러나 매번 강조되는 물의 중요성을 의심하게 하는
 이야기도 있다.
마라톤 대회 참가 여성이 결승점 골인 후, 두통과 구토
 증세를 보인 후 사망했고,
대학교 동아리 신고식에서 신입생 한 명이 두통,
구토,호흡 곤란을 일으켜 사망했다.
 
두 사람의 사망 원인은 모두 과도한 물 섭취였다.
마라톤을 하던 여성은 땀을 많이 흘린 상태에서 물을
과도하게 많이 마셨고,
대학생은 신고식에서 19L의 물을 마셨던 것이다.
마라톤이나 철인 3종 경기 등 장시간 지구력을 요하는
 운동을 한 뒤
땀을 많이 흘린 상태에서 다량의 물을 섭취할 경우
혈중 나트륨 농도가 정상치보다 낮아진다.
 
저나트륨혈증 상태가 되면 두통과 구역질, 호흡 곤란,
현기증, 근육 경련 등이 나타나고 심하면 호흡 곤란,
폐부종, 뇌부종이 생겨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사망할 수 있다.
 
혈중 과잉의 수분이 세포 속으로 스며들어가 세포가 붓고,
 혈압이 올라가
뇌세포·폐·심장 등에 손상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운동 중 충분한 수분 공급은 필수지만 15∼30분마다
100∼200㎖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하고,
800㎖ 이상은 마시지 않도록 한다.
스포츠 음료도 주성분이 물인 만큼 지나치게 마시는
 건 피하도록 하자.

 
옮긴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생활정보의 최신글
  용인오리 맛집 가성비 좋은 맛집 산마루
  ♣죽음의 위기 넘길 수 있는 생활 상식 [교…
  휴대폰을 두면 절대로 안 되는 곳 [건설/…
  호칭 제대로 알고 부릅시다 [교육]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용인인터넷신문 | 우17027 (본사)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제보광고문의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 031-338-1459 E-mail : dohyup1266@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 발행인:손남호 | 편집인: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남호
    Copyright© 2004~2019 용인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8-145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