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호평 & 미담소식 | 시민제안 | 여론광장 | 칼럼사설기고 | 제보기사
여론광장    |  오피니언  | 여론광장
기회공정실천연대, “국회는 편파적 언론정책을 철회하라!”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작성자 용인인터넷신문 장 인자 작성일 20-07-10 08:28
 
FOPAH, “국회는 편파적 언론정책을 철회하라!”
기회공정실천연대, ‘언론계• 학계 경제계 문화예술계시민사회단체 등 포함 200여 단체 참여
 
국회는 ‘5개 협회 정회원 가입 조건을 삭제하고 모든 언론협회 정회원으로 확대하라
“우리 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저해하고, 국민과 국가에 해를 끼치는 가짜뉴스를 양산하는 매체는 국회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라!”
 
국회가 편파적 언론정책의 추진을 강행하려 한다면 헌법소원심판청구와 UN인권이사회 제소 등을 포함한 전세계 각국의 언론계와 연대하여 전 세계 각국에 이의 부당함을 알리는 등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다.”
 
 
20200709_6d207485bb926f846b86af3fcb3cab82.jpg
 
언론계• 학계 경제계 문화예술계시민사회단체 등을 포함한 200여 단체들로 구성된 정치적 중립의 비영리 기구인 기회는 공정하게 과정도 공정하게 범국민실천연대(FOPAH)(이하 기회공정실천연대)’ (구 가짜뉴스추방연대)(www.wfple.org)는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국회가 국회 본연의 일은 망각한 채 언론을 통제하려는 행태를 비판하고 국회는 편파적 언론정책을 철회하라!”는 성명을 9일 발표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상임대표 이치수, 현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WPA, WORLD PRESS ASSOCIATION) 회장 겸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 뉴스전문포털 상임고문)은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에 대한 치료제나 백신이 아직도 개발되지 못한 상태에서 제2차 파동으로 전 세계 대부분의 산업이 마비되어 가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언론은 감염병 확산 저지를 위해 정부와 질병관리본부 등 다방면의 감염병 예방에 협력해 왔다고 말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는 이어 지난 6월 국회는 정부에서 밝힌 정부기관 출입 가능 5개 언론단체 이외의 언론단체 등에 대하여 국회 취재활동을 제한하겠다며 이와 관련하여 이의신청을 오는 7 10일까지 받겠다고 밝혔다, “결국 요식적인 수렴과정을 거쳐 여타 언론단체들의 국회출입을 막겠다는 것은 헌법에서 명시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적 요소라고 지적하고 이는 민의를 대변해야 할 국회가 스스로의 직분을 망각한 채 특정 협회와 언론매체들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극히 위험한 발상으로서 경악을 금치 못하며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은 무분별한 가짜뉴스와 편파적 언론정책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지 경험을 통해서 익히 알고 있다, “국회가 본질은 외면한 채, 기존 5개 협회 정회원에 가입된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차별화하겠다는 것은 언론을 편가르고 결국에는 국민을 편갈라 국민 통합을 외면하겠다는 처사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반문하고, “국회가 헌법에서 명시한 언론과 표현을 자유마저 무시한 채 이를 신속하게 강해하려는 근본적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가라며 비판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는 또한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이를 추진할 때에는 이해 관계자뿐만이 아니라 국민 대부분이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국회가 어느 날 갑자기 언론들을 편가르기 하는 이유에 대해서 전혀 납득하지 못하고 있을뿐더러 추진을 강행하려는 저의를 의심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가 이번에 추진하는 5개 협회 정회원 가입 기준이라는 요건에 대해 이미 많은 언론단체들은 이번 변경 안에 포함된 일부 협회의 경우 출입기자의 기준을 가늠할 대표성 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언론 협회 가입 여부 조건은 결국 기득권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것으로서,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국회가 국민을 기만하는 무책임한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기회공정실천연대(FOPAH)는 마지막으로 기회의 평등과 과정의 공정을 통하여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참된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지켜 내기 위해, 국회가 편파적 언론정책의 추진을 강행하려 한다면 헌법소원심판청구와 UN인권이사회 제소 등을 포함한 전세계 각국의 언론계와 연대하여 전 세계 각국에 이의 부당함을 알리는 등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면서, “국회는 ‘5개 협회 정회원 가입 조건을 삭제하고 모든 언론협회 정회원으로 확대하고 우리 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저해하고 국가와 국민에게 해를 끼치는 가짜뉴스 양산 매체에 대해서는 국회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라 2개항의 이행을 강력 촉구했다.
 
 
 
다음은 기회공정실천연대(기회는 공정하게 과정도 공정하게 범국민실천연대(FOPAH)’ 성명 전문이다.
 
기회공정실천연대, “국회는 편파적 언론정책을 철회하라!”
FOPAH, “국회는 편파적 언론정책을 철회하라!”
 
기회공정실천연대, ‘언론계• 학계 경제계 문화예술계시민사회단체 등 포함 200여 단체 참여
 
국회는 ‘5개 협회 정회원 가입 조건을 삭제하고 모든 언론협회 정회원으로 확대하라
“우리 사회의 건강한 발전을 저해하고, 국민과 국가에 해를 끼치는 가짜뉴스를 양산하는 매체는 국회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라!”
 
국회가 편파적 언론정책의 추진을 강행하려 한다면 헌법소원심판청구와 UN인권이사회 제소 등을 포함한 전세계 각국의 언론계와 연대하여 전 세계 각국에 이의 부당함을 알리는 등 강력 대응해 나갈 것이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에 대한 치료제나 백신이 아직도 개발되지 못한 상태에서 제2차 파동으로 전 세계 대부분의 산업이 마비되어 가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언론은 감염병 확산 저지를 위해 정부와 질병관리본부 등 다방면의 감염병 예방에 협력해 왔다.
 
이는 국민의 알 권리와 건강권 사수를 위해 신속한 보도로써 질병문제에 대처하고자 한 노력의 일환이었다. 여기에는 의료진과 정부, 산하기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곳의 정보를 취합해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려는 언론인의 사명감과 책임감이 발휘되었다. 특히 국회에서 이뤄지는 정책마련과 입법 등 각종 현안에 있어 수많은 출입기자들은 내부의 세세한 목소리가 국민들에게 닿을 수 있도록 매개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지난 6월 국회는 정부에서 밝힌 정부기관 출입 가능 5개 언론단체 이외의 언론단체 등에 대하여 국회 취재활동을 제한하겠다며 이와 관련하여 이의신청을 오는 7 10일까지 받겠다고 밝혔다.
 
결국 요식적인 수렴과정을 거쳐 여타 언론단체들의 국회출입을 막겠다는 것은 헌법에서 명시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는 위헌적 요소이다.
 
이는 민의를 대변해야 할 국회가 스스로의 직분을 망각한 채 특정 협회와 언론매체들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극히 위험한 발상으로서 경악을 금치 못하며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
 
국회는 언론환경개선자문위원회가 마련한 기준에 따라 국회 출입기자 요건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출입등록이 된 기자나 매체들 가운데서도 취재출입 활동이 확인되지 않는 인원에 대해 출입증이나 취재 지정석을 조정한다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이를 강행하려 하고 있다.
 
우리 국민들은 무분별한 가짜뉴스와 편파적 언론정책이 우리 사회에 얼마나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하는지 경험을 통해서 익히 알고 있다.
 
국회가 본질은 외면한 채, 기존 5개 협회 정회원에 가입된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차별화하겠다는 것은 언론을 편가르고 결국에는 국민을 편갈라 국민 통합을 외면하겠다는 처사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그렇다면 국회가 헌법에서 명시한 언론과 표현을 자유마저 무시한 채 이를 신속하게 강해하려는 근본적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이를 추진할 때에는 이해 관계자뿐만이 아니라
국민 대부분이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다.
 
우리 국민들은 국회가 어느 날 갑자기 언론들을 편가르기 하는 이유에 대해서 전혀 납득하지 못하고 있을뿐더러 추진을 강행하려는 저의를 의심하고 있는 것이다.
 
국회가 이번에 추진하는 5개 협회 정회원 가입 기준이라는 요건에 대해 이미 많은 언론단체들은 이번 변경 안에 포함된 일부 협회의 경우 출입기자의 기준을 가늠할 대표성 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언론 협회 가입 여부 조건은 결국 기득권의 이익을 대변하겠다는 것으로서,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국회가 국민을 기만하는 무책임한 직무유기라 아니 할 수 없다.
 
그동안 1인 미디어나 정치편향적 유튜버 등 일부 국회출입 인력들에 대한 혼란이 있었다. 지정 취재처가 아닌 다른 곳에서 라이브를 송출하거나 국회 내 정쟁을 두고 내부에서 이념 다툼을 벌이는 등 잡음도 있었다. 이것은 지극히 개선되어야 할 부분이다. 하지만 이를 기회와 명분 삼아 국회가 편법적인 언론정책을 강행하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가 아니고 무엇인가!
 
장기출입등록기준 변경 안에는 고용된 기자 수가 3인 이상인 언론사로서 공적 기능 수행의지에 대한 최소한의 지표를 확인하겠다는 기준을 두었다. 2015년 문화체육관광부는 인터넷신문의 취재편집 인력을 기존 3명에서 5명 이상으로 하면서, 국민건강보험 등 4대 보험 가운데 1개 이상의 가입사실을 확인하는 상시고용 증명서를 내도록 한 신문법 시행령 개정안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헌법재판소에서는 언론사를 고용된 기자 수 기준으로 규정하는 것은 헌법에 위배된다는 판결을 이미 내린 바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의 최신글
  용인시, 정암교회서 어려운 이웃에 백미 100…
  ‘빵 할아버지’ 모질상씨 고구마 330박스 기…
  추석 앞두고 어려운 이웃 돕는 나눔 잇달아
  신천지자원봉사단, 추석 앞두고 전국적 코로나1…
  용인시, 추석 앞두고 어려운 이웃 돕는 나눔 …
  추석 앞두고 어려운 이웃 돕는 온정 이어져
  신천지예수교회, 2차 단체 혈장 공여 1,01…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19 종식 온라인 기도회…
  용인시, 타지역 주민 김태민씨 방호복 3000…
  용인시, 더조은(주)・수와진 코로나19 마스크…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용인인터넷신문 | 우17027 (본사)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제보광고문의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 031-338-1459 E-mail : dohyup1266@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 발행인:손남호 | 편집인: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손남호
    Copyright© 2004~2020 용인인터넷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8-1457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