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5-25 오전 12:05: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용인실시간뉴스
용인이슈
정치/자치행정뉴스
여론광장
칼럼사설기고
선거소식
문화축제뉴스
용인경찰서소식
기관/단체소식
구청소식
용인시 주간행사
제보기사
인사이드
기자탐방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주요행사안내
인터넷글모음
오피니언
기자수첩
호평 & 미담소식
시민제안
자유게시판
 
2019-04-23 오후 11:12:41 입력 뉴스 > 구청소식

기흥구청 건축 허가과, 유치원 옆에 창고 허가 적법여부 논란
지곡동 Y 유치원 뒤 창고건축물 승인과정에 의혹이 불거져



 

0
지난 4년간 유치원 측과 합의 없으면 창고 준공 승인 못 한다더니 어느 날 갑자기 준공 승인해줘 특혜 또는 인허가 비리는 없었는지 의혹을 제기하는 주민들이 늘어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에 지곡동에 위치한 Y 유치원 학부모들의 집단 민원이 발생하였는데 지난 4년 동안 유치원 학부모들의 민원과 상호 합의가 되지 않아 준공 승인이 나지 않던 한 창고 건물이 느닷없이 합의가 나자  주민 통보도 없이 전격적으로 승인이 이루어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논란은 기흥구청의 담당부서의 이해관계에 있어서 법리적 해석을 달리하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건축 허가과에서는 개인교량, 개인도로 문제는 사적인 민사 부분이라 개인 간 해결해야 된다며 창고 건축물 승인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으로 유치원의 교량 사용 승인은 필요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그러나 도로와 교량을 담당하는 기흥구청 건설 도로과 관계자에 따르면 개인이 설립한 교량을 타인이 이용하려면 교량 소유자의 사전 승인을 받거나 창고 건축물 건축업자가 교량을 별도로 설치해야만 준공승인이 가능하다는 의견이라 이번 승인에 어떤 흑막이 없는지 시민들은 의혹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

Y 유치원 학부모들은 이번 사태를 절대로 그냥 넘길 수 없다며 어떤 사유로 갑자기 법도 무시한 채 건축 승인이 가능했는지 문제를 삼겠다는 입장이다

2004년 Y 유치원은 유치원 아이들의 안전한 통행과 교육을 위하여 창의력과 인성개발에 도움이 되는 생태교육을 시킬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물색하고 사비 2억5천만원이라는 거액을 사용하여 ‘예일교(535-3)’를 건설하였고 그 후 15년 동안 Y 유치원 측은 1,500여만원이라는 많은 세금(하천 및 도로 점용료)을 납부하였다.

또한 기흥구청에서는 혹여 타인이 건축행위를 위하여 도로나 교량을 사용하여야 할 경우에는 Y 유치원 측의 사전 승인을 받아서 아이들의 활동에 지장이 없고 안전이 보장되도록 개인 교량으로 인정을 해왔으며 사람이 통행을 할 시는 막을 수 없지만 차량은 유치원의 사전 동의서를 제출하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흥구청에서는 유사한 인허가 사례 1] 2009년 2월에 지곡동 박씨 문중과 기흥구청 측에서 2년 동안 용인시 한국전력공사 수원전력관리처가 시행하는 345KV 신수원-신용인 송전선로 임시 자재 운반로 및 현장 사무실의 통행을 요청하였을 당시 상호 계약서를 작성하고 아래의 조건으로 교량과 도로를 사용했다.

1. 유아들의 교육 시간을 피해서 사용

2. 주변 환경을 깨끗이 유지

3. 유치원에 피해를 주지 않을 것

4. 사용료에 관해서는 그 당시 아이들을 위하여 사용료 현금 천만원 대신 소나무를 심어주기로 함

사례 2] 2016년 5월에는 박씨 문중의 땅 지곡동 533-1번지를 ‘조00’ 씨가 경매에서 입찰을 받았고 기흥구청에서는 약조한 데로 533-1번지를 사용하려면 Y 유치원 측의 사용승낙을 받아야 한다고 통보하였던 사례가 있는데 이번에는 사용 승락을 받지 않는 상태에서 허가를 해줌으로써 일관성이 없는 행정으로 비난을 자초했다.

위 사례에서 보듯이 지난 15년 동안 타인이 예일교를 이용하려면 Y 유치원의 사전 승인을 얻어야 가능하다는 것이 기흥구청의 태도였다. 그러나 2015년 3월 30일 기흥구청 건축 허가과 실무관의 실수로 하천과에 교량의 소유주가 누구인지 확인하지 않은 채 Y 유치원에서 거리가 불과 10m밖에 되지 않는 484-1에 대형 창고(근린상가) 허가를 내주었다.

그 허가로 인해서 아이들의 등.하원 시간은 물론이고 교육 시간에도 대형 화물차량들이 운행되어 아이들은 위험에 빠지게 되었고 유치원은 먼지와 소음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게 되었으며 유치원 주변에는 산업폐기물이 방치되어 매일매일 교직원들이 치워야 했다.

이에 학부모들과 교직원들은 기흥구청에 민원을 넣으며 힘겨운 싸움을 해야 했고 그 당시 실무관 김00 씨는 허가는 내줬지만 앞으로 어떠한 허가나 사용 승인은 진입로 다리 승인이 있어야 하니 반드시 협의 후 진행할 것이라고 약조하며 안심시켰다고 Y 유치원 관계자는 주장하고 있으나 언제 뒤집힐지 모른다는 입장이다.
 

장인자(dorag58@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 시의원들, 그들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안희경 시의원, 포곡지역 악취문제 5분발언
용인시의회 시의원들에게 묻겠다. 권력의 도적은 누구일까
선출직의 이기심이란? 스스로 잘못된 관행을 만들지 말라
‘종교의 자유’와 ‘정교분리(政敎分離)..

요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월의 수난사’라는 제목을 붙이고..

‘백마(白馬) 타고 오는 초인(超人)’이 ..

북한은 지난 4일에 이어 9일에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 한반도 정세는..

용인시, 방과 후 초등생 위한 ‘다함께 돌봄센..
‘갑질’근절 조항 포함 공무원 행동강령 시행
용인시, 가족여행 주제 그림그리기 대회 참여자..
도시디자인 향상 위한 공공디자인 진흥계획 수립
용인시의회 청소년 지방자치아카데미, 능원초..
경기동부보훈지청, ‘위플러스(WE+) 캠페인’ 동참
천체 관측 교실 5.22(수) 저녁시간 소현중학교..
2019 학부모 인문학 아카데미 연수 개최
풍수해 대비 민‧관 합동 응급복구 훈련
27일부터 4일간 시청 일원서 을지태극연습
용인시도서관 소모임실 평일 저녁9시까지 대관
용인시 자원봉사센터, V-맘 특공대 발대식 개최
처인구, 53개 지하수 사용 집단급식소 특별 위..
용인시, 30일 시청로비서 대형 물류센터 채용행사
단국대·용인송담대 대학생 대상 인구교육
용인시, 22일 일제 단속 맞춰 체납차량 번호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공에 힘 모으자”
외국인만 건강보험 먹튀?? 내국인도 건강보험 ..
용인시의회, 2019년도 제1차 정례회 대비 의정..
용인시, 21~24일 일산 킨텍스 서울국제식품산..
경기평생교육학습관, 28일부터 학생 서양화 작..
용인시, 4-H회원 100여명 돼지박물관서 체험학습
상현2동․보정동, 초미세먼지․오존 ..
용인시, 에버랜드 방면 램프 완공 따라 착공 10..
용인시, 올해3곳 내년3곳 대상…31개→38개 읍..
무브스컬렉터스의 현대무용극
용인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에듀웰3, 충청북도 지..
용인 청덕고등학교 스위스와 국제교류
이재정 교육감, 학생 눈높이 맞는 통일교육 강조
2019 경기·강원지역 1인창조 코워킹 워크숍 개최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소공인 대상 SNS마케..
2019 학생이 만들어가는 꿈의학교 쇼미더스쿨 개최
유림청소년문화의집, 문화 ․ 예술 감성 ..
용천초등학교(교장 김봉영)에서 합동 교통안전..
중대형 의료시설 건축·소방 부문 집중점검
용인시, 6월21일까지 상반기 구제역 일제 접종
‘수능만점자’ 배출한 용인 수지구, 新스카이..
랩터의발톱을조심하라!
경기도교육청, 학교민주주의 정책 제안할 연구..
도교육청, 학교시설사업에 학생의견 반영 학생..


방문자수
  전체방문 : 88,274,653
  어제접속 : 19,925
  오늘접속 : 13,906
우)449-931 (본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포곡로 159번길 삼성 쉬르빌 107동 204호 | 제보광고전화 010-5280-1199,  031-338-1457 | 팩스 031-338-1459
회사소개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6.15 | 등록번호 경기 아00057호
발행인. 손남호./ 편집인 . 장인자 | 청소년보호책임자 손남호
Copyright by yi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dohyup1266@hanmail.net